Movie

영화 어바웃타임을 통해 배우는 삶의 자세

Written by vonzone

 

 


어바웃 타임 (2013)

About Time 
8.7
감독
리차드 커티스
출연
레이첼 맥아담스, 빌 나이, 돔놀 글리슨, 톰 홀랜더, 마고 로비
정보
로맨스/멜로, 코미디 | 영국 | 123 분 | 2013-12-05






 

 

크리스마스 이브날 와이프와 함께 어바웃타임을 보러갔다.

솔직히 시간여행이라는 진부한 소재때문에 보고 싶지 않았지만 와이프 때문에 보게 되었다.

그러나 이 영화는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소중한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었으며 재미도 있었다.

무엇보다 평범하게 생긴 주연배우들의 외모, 우리가 연애를 할 때 항상 고민하는 일상적인 상황들은 관객들로부터 깊은 공감을 이끌어 내기에 충분했다. 물론 시간여행이라는 것은 현실세계에서 일어날 수 없는 설정이지만 남자주인공이 시간여행을 하도록 만드는 그 상황들은 우리들이 일상적으로 겪을 수 있는 평범한 현실이다. 누구에게나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순간들이 있지 않은가! 결국 주인공도 우리와 같은 일반 사람이다. 정우성이나 조인성 같은 비현실적인 인물이 아니라는 것이다. ㅋㅋ


이렇게 평범한 캐릭터로 어바웃타임이 우리에게 전달하고자 했던 메세지는 무엇일까?

시간을 되돌려도 사랑은 억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남자주인공이 짝사랑한 여자<오른쪽>” filename=”20131209110806263622.jpg” filemime=”image/jpeg” /></p>
<p></p>
<p><span style=영화 초반에 보면 남자주인공이 어렸을 때 자신의 집에서 잠시동안 지냈던 예쁜 여자를 좋아하게 되는데 남자주인공은 그 여자가 떠나기 전 날 용기내서 고백을 한다. 그러나 여자는 왜 그걸 자신이 집을 떠나는 마지막날에 고백을 하냐고 하면서 남자의 고백을 거절한다. 그래서 남자는 과거로 돌아가 떠나가 여자가 떠나기 훨씬 전 날에 고백을 한다. 그래도 그 여자는 남자의 고백을 받아주지 않는다. 이루어지지 않을 사랑은 시간을 되돌려도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다. 

이 장면을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이미 지난 사랑은 다시 과거로 돌아가도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살다보면 누군가를 좋아하게 되고 그 사람의 마음을 얻으려고 별짓을 다했는데도 이루어지지 않는 순간이 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도 지난 사랑에 대해서 아쉬움이 많이 남곤 하는데 생각해보면 다시 과거로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그 사람과는 잘 되지 않았을 것이다. 어떻게 보면 사랑이라는 것은 참 단순하다. 이루어질 인연은 어떻게든 이루어지고 이루어지지 않을 인연은 무슨 짓을 해도 절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사랑은 타이밍이라고들 하는데 내가 볼 땐 그 타이밍이라는 것도 이루어질 인연이기에 생기는 것 같다. 그러니 지난 사랑, 혹은 현재 잘 안되고 있는 사랑에 너무 아쉬워하지 말자. 그 시기는 당신의 사랑이 이루어지지 않는 시기인 것이다. 분명히 무슨짓을 해도 이루어지기만 하는 시기가 있다.


영화속의 과거와 미래를 통해 우리의 현재를 보다.

영화속에서는 과거로의 시간여행, 그리고 그 시간여행을 통한 미래의 변화를 주로 보여주고 있다. 영화속의 과거와 미래를 통해 우리가 집중해야 하는 것은 현재가 아닐까싶다.

이런 생각해본적 없는가? ‘다시 학교로 가면 정말 학교 재미있게 잘 다닐 수 있을텐데…’ 라는 생각말이다.

우리는 왜 학교를 처음부터 재미있게 잘 다닐 수 없었던 것일까?

영화에서 주인공이 아버지의 조언에 따라 하루가 지나면 다시 전날로 돌아가 그 하루를 다시 사는 장면이 나오는데 주인공은 그 하루를 2번 째로 살 때 보다 진실되고 재미있게 하루를 보낸다. 어쩌면 우리도 이렇게 더 재미있고 잘 살 수 있는 하루를 무의미하게 보내고 있는지 모르겠다. 학교생활을 더 재미있게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에는 하루하루를 재미없게 보냈던 것 처럼 말이다. 그래서 영화속에서의 과거와 미래를 통해 우리는 현실에서의 현재를 보다 소중하고 가치있게 보내야 한다.


 

우리에게 정말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영화 마지막에 주인공이 과거속의 아버지에게 작별인사를 하러 온 장면이 있다. 이젠 아들이 아버지와 과거속에서도 볼 수 없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작별인사를 하러 온 것이다.(참고로 주인공 아버지는 영화 중간쯤에 폐암으로 돌아가셨기 때문에 현재 시점에는 아버지가 없다.) 그런데 이 둘이 마지막으로 한다는 것이 고작 주인공의 어린시절로 돌아가 산책을 하는 것이다.



 난 개인적으로 이 마지막 장면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이 장면을 통해 살면서 정말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했기 때문이다. 

당신의 가족이나 친구를 영영 볼 수 없게 되었다고 가정하자. 그러면 여러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 그때도 좋은직장, 돈, 풍요로운 생활, 명품백 따위가 여러분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인가? 아마 아닐 것이다. 어쩌면 우리들은 나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그들을 진심으로 사랑하면서 얻게 되는 행복을 너무 쉽게 잊어버렸는지 모르겠다. 항상 그 자리에 그들이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도 그 자리에 있을 거라는 무의식적인 착각을 하면서 말이다. 

그리고 우리들이 그토록 바라는 물질적인 가치의 행복은 언젠가 사라지지만 사람하는 사람들과의 추억은 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도 잊은채로 말이다.


당신에게 지난 시간이 다시 주어진다면…어떻게 살 것인가? 

보다 행복하고 가치있게 살거라고? 그럼 현재를 그렇게 살아라.

이것이 이 영화의 메세지가 아닌가 싶다.

 

About the author

vonzone

서비스 기획자입니다. 평범한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일을 해내고자 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