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

마케팅은 제품을 기획함과 동시에 이미 시작된다.

Written by vonzone


내가 다니는 회사(Softwareinlife)는 서비스 기획자 1명, 마케터도 1명인 소규모 스타트업니다.(물론 개발자는 많다.)

최근 우리 회사에서 오픈한 서비스(csb.io)와 앞으로 오픈할 서비스의 마케팅에 대한 조언을 얻고자 아는 지인에게 멘토링을 요청하였다. 사실 이 과정에서 마케팅 스킬과 마케팅 전문가가 되기 위한 방법을 듣기 원했는데 뜻밖에도 그것보다 더 의미있고 중요한 본질을 알게 되었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중요하고 알고도 있었지만 잊고 있었던 사항이라고 보면 되겠다.
이 내용에 대해서 공유를 하고자 한다. 







* 마케팅은 서비스기획 단계에서 이미 시작되었다. 
(참고로 나는 웹서비스 기획자이다.)
일반적으로 우리 회사는 서비스를 기획하고 개발완료가 될 시점부터 마케팅을 준비하였다.
내가 볼 때 다른 많은 기업들도 이 방식에서 크게 다를 것 같진 않다. 어쩌면 마케터가 1명인 기업에서 오픈도 하지 않은 서비스를 오래전부터 마케팅을 준비하기란 불가능할지도 모른다.
현재 운영중인 서비스에 대한 마케팅을 담당하기도 쉽지 않으니 말이다. 
그러나 어찌되었든 한 가지 확실한건 서비스기획과 마케팅을 분리하여 생각한다는 자체가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마케팅은 서비스기획을 하는 단계에서 타 서비스를 분석하고 좋은 서비스가 되기 위해 기능을 정의하는 과정에서 이미 시작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서비스기획 단계에서 정의되는 ‘서비스의 장점’, ‘타 서비스와의 차별화 전략’이 마케팅의 핵심 콘텐츠가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서비스기획이 잘되었는데 마케팅이 잘 되지 않아서 서비스가 성공하지 못했다는 말은 성립이 될 수 없다.
마케팅이 잘 되지 않았다는 것은 서비스기획 단계에서 마케팅에 좋은 콘텐츠를 만들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물론 서비스기획을 정말 잘 했는데 마케팅을 제대로 하지 못해서 서비스가 실패하는 경우가 있을 수는 있다. 
그러나 그 또한 서비스 기획단계에서 마케터와 의사소통을 제대로 하지 않은 서비스기획자에게도 책임이 있다.
마케터와의 의사소통은 서비스 기획자가 기획을 시작하는 단계부터(벤치마킹, 기능정의, 스토리보드 작성 등) 시작되어야 한다.
마케터는 좋은 콘텐츠를 더 좋게 포장하는 사람이지 콘텐츠 자체를 발굴하는 사람은 아니다.
콘텐츠를 발굴하는 사람은 서비스 기획자이다.








* 서비스 개발 일정에 따라 마케팅 일정도 계획되어야 한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서비스 기획단계에서 마케팅은 시작된다. 따라서 마케팅 일정은 개발일정에 따라 서비스개발 시점부터 미리 계획되어야 한다.
마케팅의 핵심은 콘텐츠를 더 좋게 포장하고 그것을 통해 수익을 올리는 것인데 그 준비과정이 생각보다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동일한 콘텐츠라도 미디어 채널에 따라 혹은 마케팅 대상에 따라 내용과 컨셉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절대로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가 어렵다.
따라서 서비스개발이 확정됨과 동시에 마케팅에 대한 일정도 준비를 해야한다. 절대로 마케팅 일정을 개발완료 시점을 기준으로 정하면 안 된다.






* 언론홍보는 좋은 콘텐츠와 더불어 평소 기자들과의 관계도 중요하다.
기자들은 항상 좋은 콘텐츠를 원하고 있다. 따라서 콘텐츠가 좋다면 그 만큼 언론홍보의 효과를 크게 볼 수 있다.
다만, 좋은 콘텐츠라고 하더라도 그 콘텐츠가 기자에게 제대로 읽히고 좋은 느낌으로 다가가려면 평소 기자와의 관계를 무시할 수 없다.
어쩌면 영업담당자에게 고객관리가 하나의 업무이듯이 마케터에겐 기자와의 관계를 항상 유지하는 것도 하나의 주요업무가 될 수 있다.



*  준비과정에서의 차이가 결과의 차이를 크게 만든다.
준비없는 마케팅은 결국 남들이 하는 마케팅을 흉내내는 수준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준비과정에서 좋은 콘텐츠를 더 찾아내고 그 콘텐츠를 더 좋게 포장해야 하며 그 콘텐츠를 유통시킬 채널을 더 확보해야 하는데 서비스개발이 완료된 시점에서 급하게 만드는 콘텐츠는 완성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결국 다른 기업의 콘텐츠를 흉내내게 된다.



생각을 해보면 서비스 기획자로서 내가 지금까지 잘못 생각했거나 혹은 잊고 있었던 것들이 안 그래도 업무가 많은 마케팅 기획자를 더 힘들게 했을 것 같다. 팀장으로서 참 부끄럽기도 하고 반성도 많이 된다. 역시 무슨 일이든지 일에대한 본질이 가장 중요하다.
마케팅 뿐만 아니라 그 무슨 일이든지 나 자신이 해야 할 일의 본질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 시작점이 어디가 되어야 하는지 깊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About the author

vonzone

서비스 기획자입니다. 평범한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일을 해내고자 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